안녕하세요.

삽질의 달인 애아범 입니다.

어느 날 대우형님께 날라온 메일 한 통…

Azure Camp 에 대한 정보를 살짝 주셨습니다.

요즘 화두가 되고 있고 회사 내부에서도 자주 이슈화가 되고 있기에

Azure란 단어 만으로 정말 재미 있을 것 같습니다.

(마우스와 X-BOX는 ….쿨럭~!!)

- 신청을 하고

- 당첨이 되고

- 대망의 계정 정보가 왔습니다.

1.png

 

 

Could 포털에 접속을 하고

아이디와 패스워드를 입력 하고

‘애아범’ 앞으로 생성 된 VitualMachine 을 확인을 해봤지만

그 어디에도 제 앞으로 생성된 VitualMachine은 찾아 볼 수 없었습니다.

그래서

문의 메일을 보내고

담당자 분께서 바로 수정 내역을 보내 주셔서

2.png

 

대망의 관리 화면을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3.png

 

 

화면을 통해 azure 1호기와 2호기를 만나 볼 수 있었습니다.

 

개별 가상머신을 클릭하게 되면

대우 형님이 모집 글에서 강조 하셨던

8코어 CPU와 16기가 메모리 를 직접 확인 할 수 있었습니다.

또 아래의 메뉴를 통해 추가/종료/재부팅/접속 ..등의 기본적인 컨트롤도 가능해 보입니다.

4.png

 

 

스크롤을 통해 가상머신에 대한 디테일한 항목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5.png

 

 

캠프 안내에 제공 되어진 가상 머신이외에 추가를 하게 되면 개인 과금이 된다는 공지가 있었는데요.

하지 말라고 하면 왠지 더 하고 싶어져서…그만….

추가를 눌러 봤습니다.

6.png

가상머신의 종류와 서비스의 종류 생성방식을 선택을 하게 되면

가상머신의 이름과 OS/스펙/패스워드/Azure의 위치를 선택을 하게 되면…..

가상머신이 생성이 되는 것 같습니다.

개인과금이 너무 무서워 직접 눌러 보지는 못했지만 ㅜㅠ ….그리 오래 걸리지 않는다고 하네요.

 

 

제공되는 주소로 직접 원격접속을 시도해 봤습니다.

그러나..

Azure 1호기는 RDP가 원활하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Azure 2호기에 접속 시도를 해서 성공.

 

 

다음과 같은 스펙의 서버를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7.png

이제..

SSMS을 실행 할 차례 입니다.

기본적으로 SQL Server 2012가 설치 되어 있고

정말 간단한 테스트들을 위해

AdventureWorks 친구들을 다운 받아 Attach 시켰습니다.

8.png

1호기는 아직까지도 만나보지 못한 상태 이지만

2호기 만으로도 충분할 것 같습니다.

 

 

흠..아까 관리화면에서 각 가상머신에 대한 성능 그래프 같은걸 본 것 같은데..

한번 테스트 해보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minsouk 님이 가르쳐 주신 cpu부하 쿼리를 돌려 봤습니다.

9.png

역시 서버에서는 cpu를 잘(?) 사용 하고 있었습니다.

 

 

 

 

 

그럼 관리 화면에서도?

10.png

실시간이 아닌 5분 단위로 보여주고 있긴 하지만

현재의 서버 상황을 잘 보여주고 있는 것 같습니다.

 

 

 

 

서버의 부하를 줄여 주게 되면 역시 바로 잘 모니터링을 해주고 있습니다.

11.png

이제 기본적인 서버에 대해서 살펴 봤고.

캠프 응모 시 하고 싶었던 리포팅 관련 기능과

외부에서 2호기로 접속을 하기 위해

정말 정말 정말 간단한 리포팅 서비스를 만들어 봤습니다.

페이지를 만들고

12.png

 

 

리포팅서비스 설정을 하고

13.png

 

 

내부페이지에서 확인을 해봤습니다.(크롬 설치 후….)

14.png

 

자 이제 내 PC(클라이언트)에서 봐야지 했으나

페이지 자체에 접근이 되질 않았습니다.

IP로도 DNS로도 접근이 안되고

ping도 나가질 않고. telnet도 되질 않았습니다.

그래서 최후의 방법이라 생각하고

방화벽 전체 OFF 역시나 이것도 외부에서 접근은 되지 않았습니다.

15.png

 

그래서 포기 하고 관리화면을 좀더 살펴 보다가 endpoint 서브 메뉴를 찾게 되었고

이 endpoint 등록을 통해 위에서 만들었던 report를 볼수 이었습니다.

16.png

17.png

정말 별것 아닌 페이지지만 리포팅 서비스를 공부한지 얼마 안된 저로서는

감동의 도가니였습니다.

아쉽지만 테스트는 여기까지 진행해 봤습니다.

처음 Azure에 대해 독립적인 물리적인 서버가 아니기에

긍정적이지 못한 생각을 갖고 있었는데

이번 기회를 통해 재미있는 경험을 했던 것 같습니다.

지금 이 시간 임시로 발급된 캠프 계정이 종료가 되어

다시는 azure 1호기와 2호기를 만날 수 없겠지만..

다시 기회가 되어 3호기와 4호기를 만날 날을 기다려 봅니다.

 

이상 삽질의 달인 애아범이었습니다.





profile

sqler 프론티어2기 이상현입니다.

msn : ddackjee@hotmail.com

mail : ddackjee@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