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녕하세요? 저는 이제 3학년 2학기를 맞이한 대학생입니다. 먼저 이 사이트에대한 감사함을 표현하고 싶습니다.

이렇게 좋은 DBA들의 커뮤니티 사이트가 있었다니 존재만으로 감사할 따름입니다.

어떻게 해야하나, 이게 맞는건가 아무도 해답을 알려주지 않을때, 이 사이트에서 그 해답을 찾아가는것같아

언제나 감사히 생각하고 있습니다.


다름이 아니오라, 저의 선배님들의 직접적인 조언을 구하고자 글을 씁니다.

글이 다소 뒤죽박죽이어도,  필자가 패닉상태임을 불쌍히 여기시어

귀한 쓴소리, 조언 부탁드립니다.


저는 부산의 한 지방대에서 공부중인 대학생입니다. 현재 3학년이며 연구실에서 공부하고 있습니다.

스스로 생각하기에 무엇이든지 게을리 공부한 적은 없었던 것 같습니다. 학기내내 성적도 좋았고,

저 스스로도 열심히 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도, 지금 제 자신을 돌아보니 두 손에 가진게 없네요.


2학년 1학기까지 공부를 하고, 군대를 갔습니다. 군 제대 후 평소 어학에도 관심이 많았던 터라 중국유학을 결심.

1년간의 어학연수를 마치고 돌아와 3학년 1학기를 보내고 방학이 되었습니다.

이제 진로를 정해야 겠다고 마음먹고 있었지만, 내가 무엇을 좋아하는지, 무엇이 내 적성에 맞는지 아직 와닿지 않아

고민하면서 시간을 보내야했던 힘든 시기였습니다.


그러다 문득 제가 제 자신을 돌아볼때, 제 실력을 증명할만한 뭔가가 없다고 판단하여, 학교에 연구실 사람들 몇명을 모아

부산 앱 공모전에 참가합니다. 부산을 소개하는 어플인데 DB는 직접 발로 뛰어다니며 수집한 어플입니다.

만들다보니 제가 DB를 담당하게 되었는데, 부산 전체를 대상으로 한 어플이다보니 DB의 스케일이 커지고 DB에 대한 책임도

막중해지면서 이는 DBA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습니다. 정말 허접한 어플이라 거기서 거기겠습니다만은, 제게는 DB가 정말 재미있다고 여긴 시간이었습니다.


현재는 오라클 책 한권을 정독하였고, 계속 실력을 쌓고 결과물을 만들어 DB로 일자리를 구하고 싶습니다.
그러기 위해서는 실무기술자들과의 면접 등 여러 난관을 극복해야 할텐데,

그들의 납득을 얻기 위해서는 경험이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하지만 저는 경험이 없군요...


DB를 많이 만들며 경험을 쌓아야 한다고 생각했습니다.

어플을 만들면서 처음에 DB설계가 이상하다보니, 나중에는 엄청 고생했었기에 때문에

DB를 논리적으로 짜는 능력또한 중요하다고 생각했습니다.



많이, 논리적으로. 이 두가지를 Key로 삼아서 남은 학기를 보내야 겠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런데 무엇을 어떻게, 어떤것을 만들어야 할지 모르겠습니다.

4학년이 되기전, 마지막으로 삼성소프트웨어 멤버쉽에 DB를 이용하여 작품을 출품해볼까 생각도 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것조차도 DB가 주가 되는 작품의 소재가 도무지 떠오르지 않네요.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보통 취업을 위한 포트폴리오로 어떤것을 많이 만드나요?


선배님들은 학부생시절의 어떤것을 인정받아 DBA로써의 첫 직장을 얻으셨나요?

선배님들의 이야기를 듣고 싶습니다.


많이 DB를 짠다, 논리적인 DB를 짠다. 이렇게 만든 DB들을 포트폴리오로 활용한다. 이것이 제 계획인데,

여러분들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제 생각이 틀렸다면, DBA를 위한 준비, 어떤것들이 있을까요?



정말 간절합니다, 조금만 도와주세요...

선배님들의 많은 조언 부탁드립니다. 긴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