뜻깊은 시간이었으며, Azure에 대해 많이 알게 되었습니다.


고생 많으셨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