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계단에서 굴렀다. 훌훌털고 일어났다.

근데..

내가 계단을 올라가고 있었는지, 내려가고 있었는지..

도무지 생각이 안난다.


2. 아침에 일어나서 이빨 닦으려고 화장실에 갔다.

근데....

내 칫솔을 도대체가 찾을 수가 없는 거다.. ㅠ.ㅠ

색깔도 통~ 기억이 안 난다. 달랑, "4" 개의 칫솔 중에서...


3. 학교에 가려고 집을 나서다가 잊은것이 있어서 다시 집에 갔다.

근데..............................

내가 뭘 가지러 왔는지 생각이 나지 않는다.

한참을 고민하고 있다가 애꿎은 우산하나를 가져왔다.

그날은 하루종일 햇빛이 쨍쨍했고, 그날저녁 난 학원에서 교재없이

공부를 해야만 했다.


4.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다.

근데,, 내가 누구한테 전화를 걸었는지 기억이 안 난다.

증말루.. 미/치/겠/따~ !!!

"여보세여....."

"네, 거기 누구네에여?.

"............어디 거셨는데여?.

(머 이런 개뼉다구 같은 같은게 다있냐?)......"

"글쎄여....."


다음날, 학교가니깐 한 친구....

"너 어제 우리집에 전화 했었지?"

"(뜨끔)....아, 아니..(그게 너네 집이었냐?)...."

"웃기고 있네.....남의 집에 전화해서 누구냐고 묻는애가

너말고 더 있냐?......"


5. 대학교 1학년 때 시험을 쳤다.

내가 생각해도 너무 완벽하게 친 것 같았다.

공부를 무쟈게 열심히 했으니깐 ~ 하하!


며칠 후, 교수.............

"시험칠 때 학번란에 30835라고 쓴 놈 나와!!.."

그렇다..

내가 고3때.. 3학년 8반 35번이었다.


6. 짜장면 먹을때

다먹고 나면, 내 짜장면 그릇위에....

한입만 베어먹은 단무지가 7, 8개는 있다.

(이해 안되면 통과,,, 공감하시는 분들 있을 것임.)


7. 학교 가려고 나섰다가, 몇번 집에 되돌아왔다..


이유는 다.............

"엄마, 내 시계.."

"엄마, 지갑."

"엄마, 핸드폰......"

"엄마..........."

"으휴, 이번엔 또 뭐야? 이놈아~!!"


"오, 오늘... 토요일이지??.. 나.. 오늘.. 학교 안 가는 날인데..."

"(콰당)............"


8. 택시를 탔다. 한참을 신나게(?) 달리고 있었다.

근데............

십이지장 저변에서 뭔가 심상찮은 궁금증이 용틀임치기 시작했다.

그리고 기사아저씨한테 이렇게 물었다.

"아저씨, 제가 아까 어디가자고 했죠?" (쪽팔려~)

"..............................."


9. 학교에서 핸드폰을 쓸려고 가방속에서 핸드폰을 꺼냈다.

그리고 내손에 들려진 것은.......

우리집 무선전화기였다.....


10. 친구들이랑 점심을 먹으러 나섰다.

"오늘 우리 뭐먹을까?....."

"글쎄.... 오랫만에 수제비나 먹으러 갈까??"

"그래그래 @ # $ % "

오랫만에 쉽게 통일이 되었다.

그리고 우리는 당당하게 떡볶기 집에 들어가 떡볶기며, 튀김이며,

순대를 배터지게 먹고 나온다.

한참을 걷다가..... 한 친구가 조심스럽게 말한다.

"혹시 아까 우리 수제비 먹으러가자고 안 했었나...???!!!"


옛말에 이런 명언이 있던가?....

유유상종이라고.....

"아냐... 수제비보다는 떡볶기가 더 맛있어...."

이런 말도 안되는 소리로 우리의 치매끼를 스스로 위로하곤 한다.


11. 오랫만에 대화방에서 채팅하다가 맘맞는 친구 한명을 만났다.

서로의 아이디를 기억하며, 서로 메일이라도 주고받자고 했다.


근데..

다음날... 그 아이디가 도통 기억이 안나는 거다.

어렴풋이 머릿속에서 생각나는 아이디단어 이미지가 있었으니.....

pf 이슬비...... 아니었다.

pf 보슬비...... 아니었다.

pf 폭풍우...... 아니었다.

pf 가는비............... 역시 아니었다.


얼마후에 그 친구한테 메일이 왔다.

....................

"from 소나기"


12. 내 삐삐 비밀번호를 잊어먹어서 SK 텔레콤에 확인전화를 한달에

서너번은 꼭 한다.


요즘은 직원이 날 핵커로 의심하는 듯 하다.

내가 핵커처럼 그렇게 똑똑할까봐...


13. 오랫만에 중국음식을 시켜먹으려고 온 가족이 뭘 먹겠노라고 떠들었다.


볶음밥을 먹겠다.. 해놓구선 결국 짬뽕으로 결론을 내린 울 아빠...

처음부터 짬?痼막?뜻을 일관하신 울 엄마.....

야끼우동을 먹고싶다던 울 언니.....

그리고 나........


난 수화기를 들었다. 그리고 중국집에 전화를 했다.

"뭐 주문하시겠어여?"


"어... 어...(머드라) 그니깐...그게...볶음밥 하나랑 짜장면 두개,

그리고 우동하나 주세요...."


결국 나만 원하는 걸 먹게 됐고, 욕 된통 얻어 먹었다.

그러게 왜 그렇게 헷갈리게 하냐고..

사오정이 따로없다..


14. 고등학교때 처음 우리집에 컴퓨터를 샀다.

컴에 컴자도 몰랐지만, 무지하게 신기했다..

동생이 우리 컴퓨터는 부팅도 빠르고, 모든 처리속도가 빠르다고,

어쩌구... 저쩌구.. 그랬다..

다음날 학교가서 난 친구들한테 자랑하고 싶어서 미칠"뻔" 했다.

그리곤....


"우리집 컴퓨터는 부킹 끝내준다~~~~~~~~~!!!!!!!!!!!!!"

"................."

"어머.... 쟤네집 컴퓨터는 부킹도 해주나봐..."

"어느 통신인데? 천리안? 나우?.. 우리도 같이 부킹하자..."


개떡같이 얘기하면 철떡같이좀 알아들어라.... 친구들아.....